'첸나이'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7.11 :: [인도여행] 첸나이 Stella Maris College 소풍 (2)
  2. 2016.07.06 :: [인도 여행] 오로빌 퐁디셰리
  3. 2016.07.05 :: [인도 여행] 첸나이 화가마을
아시아 2016.07.11 12:51

첸나이에서 대학을 다닌지 2년만에 처음으로 소풍을 갔어요

제가 다녔었던 Stella Maris는 프랑스 수녀가 인도에 1948년에 세운 카톨릭 여대 입니다.

카톨릭 여대, 그리고 지역이 인도 첸나이인 만큼 학교가 보수적이라 수업시간도 하루에 6시간으로 정해져 있으며 중간중간 공강이 생겨도 밖으로 외출 하려면 교수님께 외출증이나 조퇴증을 받아야 나갈 수 있었어요..

교문에는 군복입으신 경비아저씨가(몸도 좋고 무섭게 생기셨음...ㅎㄷㄷ) 지키고 계시고, 학교 담벼락은 다 유리조각을 박아놔서 담을 넘지도 못하게 만들어 놨답니다...ㅋㅋ

그래서인지 아가씨 학교로 첸나이에서 유명하고, 또 그렇게 명성을 떨칠만큼 철저한 교칙으로 유명한 대학이예요..

예를들어...

담배피면 퇴학...

기숙사생은 통금시간이 밤 8시...

밤 12시 이후로 술 마신것 걸리면 정학...(하지만 몰래몰래 많이들 마시더라구요 ㅋㅋ)

결혼하면 퇴학...등등등 워낙 보수적이다 보니 이해못 할 교칙도 많이 있었어요..

한국에 비하자면 대학교라기 보다는 고등학교 같다는 느낌..??

실제로, 고등학교 지옥입시를 겪고 어쩌다 보니 대학을 인도로 갔는데 다시한번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기분이였어요 ㅎㅎ

그러니 당근 MT는 꿈도 못 꾸는 이 학교에서 입학한지 언 2년만에 소풍을 가게 되었습니다.

친구들 모두 들떠서, 신나게 준비를 하고 학교 정문앞의 버스로 집결~~

ㅋㅋ 소풍버스 떠나기 전 사진도 한 컷 찍고..

▲버스앞에서 친구도 한 컷

▲버스타고 소풍가는 길에 찍은 풍경

첸나이에서 40분 정도 달려서 도착한 곳은, 정원이 예쁜 소규모 리조트 였어요..

▲도착한 리조트 정원

이 오솔길을 따라서 들어가면...

자유롭게 거위들을 풀어놨는데,

거위들 구경하는 걸로만 15분도 넘게 왁자지껄..

특히 기숙사 친구들은 나들이가 오래간만이라 정말 신나 하더라구요 ㅎㅎ 

▲정원의 거위들

이 리조트의 하이라이트... 수영장

정말 모두들 물 만난 물고기 처럼 재밌게 놀았어요 ㅎㅎ

저 수영장 옆에는 조그만 자쿠지가 있었는데..

교수님들은 그 곳에서 자녀분들과 소풍을 즐기셨어요 ㅎㅎ

▲리조트 수영장

준비해둔 옷을 갈아입고 밖으로 나오자...

인공폭포에서 폭포수가 콸콸콸콸콸~~~..

다들 신이 났었어요 ㅎㅎ(첸나이는 물이 귀해서 특급 호텔 아니고서야 인공 분수대도 잘 운영하지 않아요.. 그런데 폭포수라니... 다들 난리가 났었었죠.. ㅎㅎ)

가벼웁게 워밍업을 하고 다들 폭포수 맞으러 갔어요~~

단체 사진도 한컷 찰칵!!!

딱히 한 것도 없이 물만 맞아도 다들 기분이 업되어서 신나게 놀았었어요... ㅎㅎ

그리고 수영도 다같이 하고...

규모가 큰 수영장은 아니였지만 한참을 놀았어요~~

요 꼬맹이는 컴퓨터 교수님 아들이랍니다..ㅎㅎ

한참을 이렇게 놀다가 교수님들이랑 교수님들 자녀분들이 있는 자쿠지로 가서

아기들이랑도 놀고, 수다도 떨었어요 ㅎㅎ 

다시 폭포수 밑에서 단체샷 ㅎㅎ

한참을 놀다보니 어느새 점심시간이 다 되었더라구요.

캔틴앞을 지키고 있는 멍멍이..

멍멍이가 여러마리 있었는데..

날이 더워서 힘든지, 대부분 뻗어있었어요.. 얘빼고..ㅎㅎ

얘는 희안하게 꼿꼿히 앉아 있더라구요 ㅎㅎ

▲학생들 점심을 만드시는 이모님

저희는 난이랑 커리 그리고 간단한 짠지와 밥을 먹었어요...

제가 향신료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오리지널은 그래도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물이랑 난만 찢어서 먹었어요..

맛은.. 한국에 있는 인도음식점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정말 난빼고 다 도저히 못먹을 맛이여서... 포기하고

넘 배고파서 살기위해 먹은 난은...음... 골판지 맛이라고 해야되나..

종이를 여러장 겹쳐먹는 맛인데.. 식감은 얇은 피자 도우 같이 쫄깃 했어요~

(덕분에 삼키기 힘들어서 여간 곤혹스러웠던게 아니였답니다..ㅎㅎ)

 

점심을 다 먹고 나서, 오후시간은..

단체 오리엔테이션을 했었어요..

아래사진에 보이는 배를 타고 경주를 해서 빠른팀이 이기는 ㅎㅎ

노란색 배는 1인용이라 제쳐두었고요..

파란색 바구니 같은 배는 4명이서 같이 타서 갔었어요...

균형잡기가 쉽지 않아 골인하는 팀이 거의 없었고 다들 고군분투 하다가...

배 뒤집힘... ㅋㅋㅋㅋㅋ

다행히 물이 얕아서 안전사고 위험은 전혀 없었답니다..!!

 

여기까지 일정을 마치고 돌아가는데...

사실 저는 정말정말 피곤한거예요.. 정신없이 놀고 또 놀았으니까요..ㅎㅎ

하지만... 인도 친구들은 완전 팔팔!!

조금만 더 놀고 가자고 교수님께 생때를 부리는데...

역시 어려서 체력이 남다른가 싶었지요 ㅎㅎㅎ

(다른 친구들 나이는 대부분 만 18~19세 였답니다..ㅎㅎ, 저는 이때 만 21살 이였어요)

 

아무튼, 이런 생때는 말도 안되는 거였기에.. 바로 우리들은 학교로 귀가..ㅎㅎ

소풍가는 버스에서는 정말 버스 무너질 정도로 노래틀고 춤추더니...ㅎㅎ

돌아오는 버스에서는 저 포함 다들 뻗어있었어요~~

 

처음가본 인도 소풍의 느낌은...

소풍 장소가 좋았다기 보다는 같이 간 친구들과 정말 재미나게 놀아서..

기억에 많이 남아요...

지금도 가끔 그 친구들과 연락하면 그 때가 떠오르네요 ㅎㅎ

posted by 령령이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좀좀이

    골판지맛 난 ㅋㅋ 간단히 구운 빵은 대충 구워도 대충 먹을만한 맛은 나던데 저것은 그렇지 않았군요. 인도의 신비네요 ㅋㅋㅋ 저 배는 그냥 둥그래서 앞으로 나가기 꽤 어렵겠는데요? 그나저나 저당시 흡연하면 퇴학...교칙 살벌했네요^^;;

    2016.07.13 06:10 신고
    •  Addr  Edit/Del 령령이맘

      네.. 한국 고등학교보다 더했다니까요..ㅋㅋ 지금이야 웃고 넘기지만 ㅎㅎ
      저 배로 끝까지 간팀이 그래도 한팀있었어요..아마도 뒤집히라고 만든것 같은 ㅋㅋ 재밌었지요 덕분에...ㅎㅎ

      2016.07.13 21:46 신고

아시아 2016.07.06 09:50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보셨나요~?

전 인도에서 4년 가까이 살아서 그런지 유명한 인도영화가 나오면 꼭 챙겨보곤 하는데요...

라이프 오브 파이를 볼때 영상미에 반하고 스토리에 반해서 결국 한번 더 본 영화였죠..

그리고 인도 있었을때 종종 놀러갔었던 퐁디체리도 처음 동물원 배경으로 나오더라구요 ㅎㅎ 어찌나 반갑던지

퐁디체리는 인도가 영국령으로 있을때 프랑스 사람들이 와서 살던 마을로 바닷가 근처에 있어 풍경이 아름답고 공원이 잘 조성되어 있어요.. 그리구 건물들도 이쁘구요 ㅎㅎ

첸나이에선 차타고 2시간 정도 걸려서 종종 놀러가곤 했었는데 그 중 젤 기억에 남느건 학교 언니와 오로빌과 퐁디체리를 같이 갔었던 기억이네요 ㅎㅎ

오로빌은 퐁디체리 가는 길목에 위치한 마을로 퐁디체리보다 규모는 작지만 여러모로 볼 것이 많은 곳입니다..

저희는 아무것도 정하지 않고 발길닫는 데로 가서 숙소랑 식사를 하기로 했었는데요..

난생처음으로 오토바이도 렌트해서 바닷길을 달려보기도 했어요..ㅎㅎ

신기한건 오로빌에서 오토바이 렌트하렀는데 인도분들이 사장이 한국분이라며 저희를 사장님께 안내하는거예요~~

덕분에 렌트도 순조롭게 거기다 숙소도 추천 받아서 잘 쉬었답니다 ㅎㅎ

추천받은 숙소예요 ..
항상 코코넛하우스는 어떨까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가서 보니 의외로 시원하고 무엇보다 놀란건 밤에 모기가 없다는 거였어요~~

왜 그런지 모르겠으나 그렇게 모기가 많은 인도인데 코코넛 하우스 안은 쾌적하고 모기도 없고 벌레도 없더라구요..

왜 인도에 코코넛하우스가 많은지 알 수 있었던 ㅎㅎ

안은 충분히 넓고 탄탄해서 4~6명 정도 자도 충분할 듯 했어요.

숙박가격은 한국돈으로 단돈 3000원 와우 !!!♥♥♥

저희는 숙소에 짐 풀고 근처 오일 맛사지 하는 곳으로 가서 전신마사지를 받았지요 ㅎㅎ

아직도 기억나는 ...정말 최고최고 였어요!!!하루죙일 오토바이 타고 다니느라 긴장한 어깨와 등을 쫘~~악 풀어 주더라구요!!

다시 숙소로 돌아와 잠을 청하고 다음날 아침 밖을 나가보니..

헐 대박!!!!!

코코넛하우스가 바닷가 모래사장에 있던 거였다는...

눈 앞에 바다가 쫙 펼쳐져 있는데 진심 감동이였어요 ㅠㅠ

너무 이쁨 두번 이쁨 ㅠㅠ

기분이 넘넘 좋아서 언니랑 둘이서 콧노래 부르며 오로빌 여기저기 구경하곤...

퐁디체리로 넘어와서 수제 햄버거가게로 직행!!

아침먹으로 갔지용 ㅎㅎ

인도에서 느끼는 햄버거..햄버거 먹는 사진은 추해서 못 올렸네요 ㅋㅋ

바닷가에서 한바탕 다시 놀고는

저녁은 이탈리아 레스토랑으로 갔어요~

야외테이블로 꾸며 놓은 곳인데 시원하고 음식도 맛있었어요..

거기다 주변에 영화촬영하러 와서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더랬죠 ㅎㅎㅎ

여러모로 재밌었던 여행 벌써 10년도 지난 일이지만 생각할때 마다 흐뭇해지는 여행이네요 ㅎㅎ

한번쯤 계획없는 여행도 할 만하다는 걸 느낀 여행이였어요..

여행은 항상 옳다!!

고고고~~!!^^
posted by 령령이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 2016.07.05 18:26

인도 첸나이 근처에 있는 화가마을이예요~~

조각가와 화가만 살 수있고 정기적으로 전시회를 여는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제가 여기 방문했던게 2004년이니 벌써 12년전이네요~~

그 당시만해도.. 화가,조각가가 따로 마을에 모여 산다는 얘길 들은적 없어서 그런지..

 저 한테는 굉장히 낭만적이게 다가왔어요.

인도 친구한테 들었을 때 진짜 가고 싶다 생각했었는데..

마침 그 친구가 저널리즘 학과라 과 과제로 화가들을 인터뷰 한다고 같이 가자고 하길래~~

설렘반 두근반 하면서 같이 가게 되었어요~~ㅎㅎ

첸나이에서 차를 타고 한시간정도 달려가니...

인도인도스러운 조각들이 우리를 뙇 반겨주고...

아직 색도 안 입힌 여러가지 미완성 작품들이 곳곳에 보였어요~

굽기전인 작품들...

아직은 미완인 그림들도 마을 곳곳에 있었어요...

화가와 조각가만 사는 이마을은 벌써 소문듣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서
더 이상은 마을에 자리가 없다고 하더라구요

신기한 건 집집마다 다들 개를 키워라구요~~ 엄청 큰개!! 어떤곳은 3~4마리..ㅠㅠ

인터뷰 하러가는 인도 친구 뒷 모습 촬칵!! 츄리다 입구 갔어요♥♥

화가들 집은 드문드문 코코넛 잎을 지붕삼아 지었는데 더운날씨에도 시원하고..

 또 이런 집은 첨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그랬어요~~

집 주변에는 화가마을 답게 조각상이 곳곳에 ~~ㅎㅎ

마을 중심에 있는 전시회장 그림들..
찜통더위에 들어간 전시회장은 에어콘이 빵빵나와서 그림보다 더 좋았다능 ㅎㅎㅎ

그리고 특이한 조각품들...♥♥

생선조각상 ㅎㅎㅎ

길가 곳곳에 피어있는 아름다운 꽃들~~

나가는 길엔 아직 덜 만든 밤에 보면 무서울 듯한 소머리 조각이 있네요~~^^

날이 좋아 그리고 거리거리 곳곳마다 미술품이 가득해 눈거리가 풍부했어요..

무엇보다 인도에 있구나를 물씬 느끼게 해주는 작품들♥♥

너무 뜻 깊은 경험들 이였어요~~♥♥
posted by 령령이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